본문바로가기

국민의 삶을 바꾸는 혁신적 포용국가

통계·지표
OECD 보건통계로 보는 우리나라의 보건의료
작성부서 보건복지부(정책통계담당관)
게시일 2021.7.20
조회수 78

OECD 보건통계로 보는 우리나라의 보건의료


- 국민 건강수준 및 보건의료 이용수준 높고, 보건의료 인력규모 낮다 -

 

 

OECD 보건통계는 건강 수준, 건강 위험요인, 보건의료자원, 보건의료이용, 장기요양 등 보건의료 전반의 통계를 담은 데이터베이스(DB) 'OECD 보건통계(Health Statistics) 2021'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.

 

 

(기대수명)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3.3년으로 OECD 국가(평균 81.0년) 중 상위권에 속하였다.

 

(회피가능사망률) 우리나라 회피가능사망률(Avoidable mortality)은 인구 10만 명 당 144.0명(‘18년 기준)으로 OECD 평균보다 낮았다.

* OECD 평균: 199.7명 (예방가능사망률 126.9명 + 치료가능사망률 72.8명)

 

(흡연 및 주류 소비)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의 흡연율(16.4%)과 1인당 연간 주류 소비량(8.3ℓ)은 OECD 평균* 수준이다.

* OECD 평균: 흡연율은 16.4%, 주류 소비량은 8.8ℓ

 

(비만) 만성질환의 주요 원인이 되는 과체중 및 비만 인구 비율(33.7%, 15세 이상)은 OECD 국가 중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.

* OECD 평균: 59.9% (남자 63.9%, 여자 56.0%)

 

(보건의료 인력) 임상의사(한의사 포함)는 인구 1,000명당 2.5명으로 OECD 국가 중 하위권에 속하였고, 간호 인력은 1,000명당 7.9명으로 OECD 평균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.

* OECD 평균: 인구 1,000명당 임상의사는 3.6명, 간호 인력은 9.4명 수준

 

(보건의료 자원) 자기공명영상장치(MRI)와 컴퓨터단층촬영(CT) 등 물적 자원의 보유 수준은 OECD 평균보다 높은 편이며, 병원의 병상은 인구 1,000명당 12.4개로 OECD 평균(4.4개)의 2.8배를 상회하였다.

 

(보건의료 이용) 우리나라의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(연간 17.2회)는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았다.

* OECD 평균: 국민 1인당 연간 평균 6.8회

 

(경상의료비) 경상의료비는 국내총생산 대비 8.2%로 OECD 평균(8.8%)보다 낮지만,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.

 

(의약품 판매) 국민 1인당 의약품 판매액은 690.9 US$ PPP*로 OECD 평균(532.9 US$ PPP)보다 높았다.

* 각 국의 물가수준을 반영한 구매력평가환율(PPP: Purchasing Power Parity)

 

(장기요양)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(65세 중 9.6%)은 OECD 평균(12.0%)보다 낮지만, 고령화, 노인장기요양제도 강화 등으로 지난 10년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.

* 우리나라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: 2009년 3.2% → 2014년 7.0% → 2019년 9.6%


 

*자세한 사항은 보건복지부(https://url.kr/cjuvxl)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